‘조카부터 환자까지’ 300명 아동 성폭행한 佛 의사 ‘중형’

조카, 환자, 이웃 등 4명 성폭행, 추행한 혐의 ‘징역 15년’
아직 100명 이상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 남아

재판에 참석한 르 스콰르넥을 묘사한 삽화. AFP연합

프랑스에서 30년 넘게 수백명 이상의 아이들을 성폭행·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직 외과 의사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AFP통신은 프랑스 생트법원이 1989년~2017년 조카, 환자, 이웃 등 어린이 4명을 성폭행 또는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엘 르 스콰르넥(70)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해자들은 1993년 병원에 찾아왔던 4살 아동과 2017년 스콰르넥 이웃집에 살던 6살 아이였으며 1989년에서 1999년 사이에 삼촌에게 성폭행을 당했던 조카 2명도 올해로 각각 30세, 35세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2005년 아동 포르노를 봐 유죄 판결을 받은 적이 있음에도 범죄를 저질렀기 때문에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피해자들은 판결문이 낭독되는 동안 서로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리며 자축했다. 반면 스콰르넥은 피해자들 쪽으로는 눈길도 주지 않은 채 팔짱을 끼고 앉아있었다고 프랑스24가 전했다.

생트 법원 AP뉴시스

피해자 중 한 명의 변호사인 프란세스카 세타는 “우리는 이 판결에 정말로 만족한다”면서 “공정한 판결이었다”고 말했다.

스콰르넥은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재판에서 선처를 기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용서나 연민을 바라지 않는다면서 더 나은 사람이 될 기회를 달라”고 최후 변론에서 밝혔다.

스콰르넥의 변호사 역시 “그는 자신이 한 일이 용서받을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수사 과정에서 프랑스 검찰은 스콰르넥의 자택에서 그가 프랑스 중서부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던 시절인 1986년 성인과 어린이 총 312명에 대한 성범죄를 상세히 기록한 문서가 발견했다.

해당 문서에는 두 조카를 비롯 30만장이 넘는 미성년자의 외설적인 사진이 포함돼 있었다.

당국은 이 문서를 토대로 피해자를 수소문해 229명의 증언을 청취했고 197명이 고발장을 제출한 상태다.

스콰르넥이 저지른 다른 범행에 대한 재판도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