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하던 여성 집에서 사제폭발물 ‘펑’…20대 기소


스토킹하는 여성의 집 근처에서 사제폭발물을 터뜨린 20대가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전주지검은 4일 폭발물 사용, 특수주거침입,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A씨(27)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8시쯤 여성 B씨가 거주하는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미리 준비한 폭발물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굉음과 함께 주변 유리창이 깨졌지만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A씨는 폭발물을 손에 쥔 상태였기 때문에 왼손에 큰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의 범행 사유에 대해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였다고 전했다.

A씨는 몇년 전부터 피해 여성과 가족에게 일방적으로 교제 허락을 요청하면서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전날에도 피해 여성에게 ‘나와 만나주지 않으면 죽어버리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A씨는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서 폭발물 제조 기술을 습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