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정 없다” BJ 철구 저격한 홍록기 트위터 ‘사칭’


개그맨 겸 뮤지컬배우 홍록기가 BJ철구를 언급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홍록기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4일 여러 매체를 통해 “홍록기씨는 트위터 계정이 없다”며 BJ철구를 저격한 트위터 계정은 사칭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사칭 계정에 대응할 계획 없다”고 했다.


앞서 BJ철구는 전날 인터넷 생방송 중 “홍록기 같다”는 말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고인이 된 박지선을 모독했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철구는 “박지선이 아닌 박미선을 말하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엔 홍록기가 트위터를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며 홍록기 이름의 트위터 계정을 캡처된 이미지로 퍼졌다. 해당 트위터엔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 엄청 와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뭔데 이건 또”라고 쓰여 있다.


박미선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철구 관련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라고 썼다.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라고 한 박미선은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이 해당 게시물에 악플을 달았고 박미선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