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두순 이사하는 동네 가봤더니…” 조수빈 소신 발언


조수빈 아나운서가 조두순 출소 관련해 소신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아나운서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두순이 이사 온다는 곳으로 일을 보러 오게 됐다”며 “언론에서 문제가 된다고 하니 조두순이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간다고 하는데, 현장에 와 보니 이사 온다는 동네가 초등학교, 고등학교, 어린이 도서관, 유치원 한복판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컷 예산 들여 조두순 원래 집에 초소 설치해놓고 이사한다 하니 또 후속대책만 ‘검토 중’이라는데, 12년간 뭘 한 건가”라고 반문한 조 아나운서는 “아이 엄마로서 지나칠 수 없어 글을 남긴다. 어린이들이 많은 한복판에 조두순이 살아도 되는 건가? 주민들은 무슨 죄냐”고 지적했다.

“실명은 안 쓰더라도 주무 부처 지역구 정치인 딴 데 힘 쏟느라 어물쩍 넘기는 거 아닌가”라고 한 조 아나운서는 “조두순 다음 주 출소한다. 사회인이 아니라 아이 엄마로 글 남긴다. 이건 특정 지역 문제가 아니다. 우리 동네는 진짜 괜찮은 건가?”라고 했다.

조두순은 2008년 안산에서 8세 여아를 납치 및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오는 13일 만기 출소를 앞두고 있다. 피해 아동인 ‘나영이(가명)’ 가족들은 최근 안산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한편 조 아나운서는 KBS 공채 31기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결혼 및 출산 등의 이유로 지난해 3월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이후 채널A에서 뉴스A를 진행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