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숨진 이낙연 측근 기업 금품 수수 의혹 수사한 적 없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부실장 이모씨가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의혹으로 수사를 받다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검찰이 이씨가 전남 소재 기업들로부터 급여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 중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5일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옵티머스 펀드와 무관한 전남 지역 업체들의 급여 제공 관련 혐의를 규명하기 위해 소환조사를 했다거나, 계좌추적 등을 통해 그러한 정황을 확인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씨 수사 과정에서 기본적인 인정사항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과거 경력 등을 확인하기는 했으나, 옵티머스와 관련 없는 과거 경력은 이번 수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이씨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관련 의혹을 확인했다는 보도도 부인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검찰이 이씨가 전남에 있는 복수의 업체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거액의 급여를 수령한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진행 중이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조선일보에 “이씨가 알고 지내던 변호사 후배 A씨의 회사에서 과거 감사로 재직했었다”며 “A씨가 지난해 변호사법 위반으로 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씨가 대신 1년 6개월간 대표를 맡으며 월급을 수령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이 이 대표의 개입 여부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확인하려했다고도 전했다. 이씨는 옵티머스 로비스트 신종일씨로부터 지난 4월 총선 전 이낙연 대표의 여의도 사무실 보증금 1000여만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 이 대표의 종로구 선거사무소의 복합기 대여료 76만원을 받은 협의를 받는다. 서울시 선관위는 지난달 말 ‘복합기 대여로 대납’에 대해서만 이씨 등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대표 측은 “이씨가 신종일씨의 고향 후배로 몇 번 같이 밥을 먹고 신씨 사무실에 찾아가 만나는 등 알고 지내던 사이”라며 “이씨가 사무실을 차린다고 하니 신씨가 먼저 도와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 측은 또 “이씨는 신씨의 뒤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있는 줄 전혀 몰랐다. 신씨가 옵티머스 로비스트라는 보도를 보고 놀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 측은 “이씨는 본인 혼자서 일을 처리하는 스타일로, 이낙연 대표를 주변에 언급하고 다니던 사람이 아니다”며 “이번 일도 개인적인 일로 이 대표와는 무관하다”고 했다.

지난 14년 동안 이 대표의 핵심 측근이었던 이씨는 지난 2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의 소환 조사를 받은 뒤 오후 6시30분쯤 저녁 식사를 먹으러 간다며 나갔다가 실종됐다. 다음날 오후 9시15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경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는 숨지기 전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