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화재 위험 엔진문제로 美서 12만9000대 리콜


현대자동차가 엔진 고장으로 미국에서 12만9000대의 차량을 리콜하기로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규제당국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12년 싼타페, 2015∼2016년 벨로스터, 2011∼2013년과 2016년 쏘나타 하이브리드 자동차다.

현대자동차가 이번 리콜을 결정한 이유는 엔진 내부의 커넥팅 로드 베어링이 일찍 마모돼 엔진 손상을 초래할 가능성이 때문이다. 이런 고장으로 엔진이 꺼지고, 기름이 뜨거운 표면 위로 누출돼 화재 위험을 높아진다.

NHTSA는 자동차 딜러들이 해당 차량의 엔진을 점검해 베어링 마모가 발견되면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NHTSA는 차량 소유주들로부터 3100여건의 화재와 103명 부상, 1명 사망 등의 민원을 접수해 조사를 개시했다.
모든 리콜 차량에는 엔진 문제가 생기기 전에 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엔진 진동 감지 시스템(KSDS)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한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달 27일 NHTSA와 과거 엔진 리콜 과정을 둘러싼 조사 종결을 위해 8100만달러(약 880억원)의 과징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두 회사가 내야할 몫은 각각 5400만달러, 2700만달러다.

안전 성능과 품질 강화를 위해 내부 투자하기로 합의한 금액과 과징금을 합치면 총 1억3700만달러다. 추가 벌금까지 더하면 2억1000만달러(약 2300억원)에 이른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