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이낙연 측근, 권력에 의해 죽음 강요”


“‘사람이 먼저’라더니 ‘사람 죽이기’가 먼저였다”
“꼬리 끊기를 바라는 권력에 의해 죽음을 강요당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당대표실 부실장이 검찰 조사를 받던 중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두고 이같이 주장했다.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람이 먼저’라더니, ‘사람 죽이기’가 먼저였다”며 “(측근 죽음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특별수사단 구성이 필요하다. 이미 신뢰를 잃은 이 지검장은 당연히 이 사건 수사 지휘라인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이 대표 최측근의 극단적 선택을 대하는 집권 세력의 태도가 새삼 놀랍다”며 “당사자인 이 대표는 위로 메시지 하나 달랑 내놓았을 뿐이고, 여당 의원들은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물타기에 나섰다”며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에서처럼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사건 자체를 덮을 기세”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의 최측근이 전남에 있는 다수 업체로부터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받은 금융 거래자료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한 김 의원은 “그 측근의 사망과는 관계 없이 철저한 수사를 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특히 이 대표가 막강한 행정권한을 가진 전남도지사를 역임한 여권 최고 실세라는 점을 비춰보면 전남 소재 그 업체들이 이 대표와의 사이에 유·무형의 어떤 연관 관계를 맺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 김 의원은 “실체가 없는 의혹이라면 그 측근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까닭이 없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진상을 밝히기 위해 특별수사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집권여당 대표이자 여당의 유력 대권후보인 인물에 대한 수사를 여당 소속 국회의원을 ‘동지’라고 부르는 추 장관 사단 소속 검사장에게 맡겨서는 안 된다”며 “이미 신뢰를 잃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당연히 이 사건 수사지휘라인에서 배제하고 윤석열 검찰총장 지휘 하에 특별수사단을 즉시 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대표의 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는 지난 2일 오후 6시30분까지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저녁 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하고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았다. 이씨는ㅊ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경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