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숨진 이낙연 측근 “부검 안 한다…휴대폰 포렌식 검토”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실장 이모(54)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서초경찰서는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지난 3일 숨진 채 발견된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부검은 따로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시신은 유족에게 인계됐다.

사건 현장에서는 휴대폰과 수첩, 지갑 등이 발견됐으나 유서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추가수색된 주거지에서도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의 극단적인 선택 계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유족과 상의 하에 휴대폰 포렌식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이씨 등 이 대표의 측근 2명을 서울중앙지검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언론은 옵티머스 관련 회사인 트러스트올이 이 대표의 서울 종로구 사무소 복합기 사용 요금 76만원을 대납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 대표 측은 “복합기는 사무실 초기 필요에 의해 참모진의 지인을 통해 빌려 온 것”이라며 “복합기를 빌려준 당사자가 트러스트올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보도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고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지난주 이씨를 처음 불러 조사한 뒤 지난 2일 두 번째로 소환했다. 첫 조사에서 이씨는 정상적으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했으며, 두 번째 조사 과정에서도 진술을 거부하거나 이상 증세를 호소하는 등 특이사항은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씨는 지난 2일 오후 6시30분까지 조사를 진행한 뒤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검찰청을 나섰다. 이씨는 변호인과 따로 저녁을 먹고 약속시간을 정해 검찰청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지만, 이씨는 돌아오지 않았으며 그 뒤로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파악됐다.

가족들은 연락이 안된다며 112에 신고했고 경찰은 휴대전화가 마지막으로 꺼진 장소를 위치추적한 뒤 인근을 수색하다가 지난 3일 오후 9시15분쯤 서울중앙지법 후생관 인근에서 숨져 있는 이씨를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씨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인권보호 수사규칙 위반 등 인권침해가 없었는지에 대한 진상조사를 전날 지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