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리굿 조현 “코로나19 검사 받고도 인터뷰? 오보”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도 영화 홍보 인터뷰에 참석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조현은 5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친필 입장문을 통해 “근래 기사 중 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음에도 영화 홍보 인터뷰에 참석한 것으로 오보가 되었다”며 “오후 4시경 영화 홍보 인터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소속사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보라는 연락을 받아 즉각 강남보건소에서 감염여부 검사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한 조현은 “현재는 2주간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내 사소한 부주의 하나로 모두가 위험해질 수 있기에 사활을 걸고 밤낮없이 노력해주시는 의료진에 짐이 되지 않기 위해 국민의 한 명으로서 방역지침을 성실히 따르고 있다”고 했다.

앞서 조현은 지난 1일 영화 ‘용각루 : 비정도시’와 관련해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는 조현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과 영화 홍보사 이노기획 관계자들, 매체 기자 4명이 함께 했다.

조현의 소속사 연습생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현장 매니저와 대표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조현 소속사 측이 해당 사실을 알리지 않아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을 낳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조현 측은 즉각 영화 홍보사 측에 알렸지만 홍보사에서 대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홍보사 측은 조현 측으로부터 소식을 전해 듣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홍보사는 조현 측이 스케줄 관련 논의만 있었을 뿐이며 코로나19 검사 관련 소식은 2일에 들었다고 했다.

인터뷰에 참여했던 기자들과 영화 관계사 직원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해당 기자 중 다른 작품의 언론배급 시사회까지 참석한 사례도 있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더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