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묻은 개가…” 철구팬 악플에 박미선이 쓴 의외의 댓글

박미선 인스타그램 캡처

코미디언 박미선이 고(故) 박지선 외모 비하 논란에 자신의 이름을 언급하며 해명한 BJ 철구에게 일침을 가했다가 악플 폭탄을 맞았다. 박미선은 악플러들의 글에 하나하나 답글을 달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지난 4일 BJ 철구 팬을 비롯한 일부 네티즌들은 박미선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악성 댓글을 남겼다. 이들은 “X묻은 개가 X묻은 개 나무란다” “이제 연예인 얼굴 드립도 못하겠네” “자격지심 아니냐”며 수위 높은 글을 올렸다.

한 네티즌은 “공인으로서 대처가 참 저급합니다. 똑같은 수준으로 대응하면 되나요? 생각하라고 뇌가 있는거라느니, 그런 발언이 뇌병변 환우들이나 기타분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조금만 고민해보시면 쓰면 안되는 말이라는 걸 아셨을텐데요”라고 글을 남겼다.

이에 박미선은 “너무 멀리 간 것 같네요. 그런 뜻이 아니라는 건 그분들도 아실 듯합니다”라고 답했다. 또 박미선은 “이제 연예인 얼굴 드립도 못하겠네요. 일은 더 키우시고 세상 참”이라는 댓글에 “사석에서 해요. 그럼 누가 뭐라 그러나요?”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개그맨·개그우먼들 남들 외모 까는 걸로 웃기는 거 잘하지 않나. 이렇게 발끈하시는 것도 웃기네”라는 악성댓글에는 “잘 모르는 사람한테 함부로 하는 건 안 합니다”라고 응수했다. 또 “X묻은 개가 X묻은 개 나무란다. 우리나라 속담 진짜 누가 만들었는지”라는 댓글에 “내가 뭐 묻었나요?”라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미선 인스타그램 캡처

박미선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철구는 지난 3일 생방송 도중 아프리카TV 채널 생방송에서 BJ 애교용에게 “홍록기 닮았다”는 말을 듣고 “박지선은 XX세요”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이 해당 발언에 항의하자 그는 “박미선을 얘기한 것”이라며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박미선이면 괜찮은 거냐”며 외모 비하 논란이 계속됐다.

이에 박미선은 다음날 인스타그램에 철구 관련 기사 사진과 함께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