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코로나 치료제, 연내 조건부 사용승인 신청갈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연구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방문에서 백신 생산 현장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주말인 5일 코로나 백신 생산 공장을 직접 시찰하고 “치료제는 그동안 개발이 어느 정도 국내에서도 진행이 되고 연내에 조건부 사용승인 신청까지는 갈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을 방문해 백신 생산 현황을 점검하며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니까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가 아주 훨씬 더 증폭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백신에 대해서는 영국이 이미 사용을 시작했다”며 “여기저기서 이제 개발 소식이 들리는데, 우리도 구매확정이 발표만 나면 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자체 개발, 위탁 생산 등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우리 SK바이오사이언스는 두 가지의 자체 개발을 진행하고 계시고 그중에 하나가 빌게이츠 재단과 함께 하는 것도 있다”며 “또 하나는 이제 우리가 도입하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위탁 생산도 진행되고 있는데 그 모든 것이 궁금해서 왔다”고 백신 개발·생산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은 하루라도 빨리 백신을 접종 받고 코로나19의 공포로부터, 불안으로부터 벗어나고 싶으신 건 당연한 일이고 저희들도 마찬가지”라면서도 “그러나 또 백신이란 건 치료제보다 더 높은 안전성의 요구, 또 효과가 얼마나 있느냐, 보관과 유통과정은 어떻게 될 것인가, 물론 가격 문제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공장 품질관리(QC) 실험실을 둘러본 후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