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이낙연 측근 금품’ 조선 보도에 격앙 “예의 지켜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5일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받다가 숨졌다는 내용의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망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라”며 격앙된 반응을 내놨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숨진 이모 부실장은 지인의 업체에서 감사로 정식 근무하며 급여를 받은 것으로 금품 수수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며 “팩트에 근거하지 않는 보도로, 망자에 대한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이 부실장이 전남에 있는 다수 업체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수령한 혐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검찰은 이 대표의 개입 여부를 규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부실장 이 모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시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해당 보도는 사실 관계가 맞지 않은 오보다. 망자이기에 야당도 조심스러워하는 상황 아니냐”고 지적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 기사를 두고 “근거가 무엇이냐. 출처는 어디냐. 수사 검사와 고인만 알 수 있는 내용을 어떻게 알고 기사를 썼느냐”며 “존엄한 인간의 영혼이 세상을 떠나기도 전에 이런 모욕이 가능한 나라에 대해 생각해보고 싶을 뿐”이라고 남겼다.

검찰은 이날 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부인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