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인천신항 찾아 “수출 활력 불씨에 힘모으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인천신항의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해 수출입현황과 인천항 현황을 보고 받은 후 안전모를 착용하고 선적작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어렵게 회복한 수출 활력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민관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무역의 날인 이날 인천신항을 찾아 수출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해상운임 상승 및 수출선박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11월에는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반도체와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이 상승세인 점은 긍정적 신호”라며 “진단키트와 2차전지, 화장품 등 수출 저변도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내년엔 전세계적으로 무역이 활성화되고 경제가 회복될 수 있어 그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물류상의 어려움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인천신항의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해 수출입현황과 인천항 현황을 보고 받기 위해 보고장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선박 추가 투입, 중소기업 전용 물량배정, 중소 화주·선사 운임보조 및 국적선사와 수출기업 간 장기계약 유도, 국적선사 선복(화물량) 추가 확충 등의 추진을 약속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항만 근로자들도 격려하고 “경제에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수출이 경제회복의 근간이 됐다”며 “더 큰 경제 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가자”고 당부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