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접 떨지 마라” BJ철구 논란에 아내 외질혜 반응

외질혜 아프리카TV 캡처

인터넷 방송 BJ철구가 코미디언 박미선의 외모를 비하했다가 논란이 된 가운데 철구의 아내인 BJ외질혜 역시 반성 없는 태도를 보여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외질혜는 지난 4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는 철구와 박미선에 관한 질문들이 실시간으로 올라왔다. 외질혜는 네티즌들의 계속되는 질문에 “주접 떨지 마라. 박미선이라고 했다잖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든 뭐 하나 하려고 그러는데 그래봤자 잘 먹고 잘 산다. 억까(억지로 까는 것)는 하지마라” “큰일났다고 하는데 괜찮다. (방송) 정지 먹으면 휴방하면 되는거고 나는 방송 할거니까 그 어그로 내가 받으면 된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날 철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는 댓글에는 “한 달에 한 번 꼴로 올라오는거 뭐, 어차피 다시 잠잠해질거다”라고 답했다. “이거 논란 좀 될 것 같다”는 글에는 “그래서 어쩌라는 거냐. 안 큰일 났다. 내 방에서 지X하지 말고 나가라” 등의 말을 남겼다. 해당 내용들은 방송 직후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앞서 철구는 지난 3일 생방송 도중 아프리카TV 채널 생방송에서 BJ애교용에게 “홍록기 닮았다”는 말을 듣고 “박지선은 XX세요”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이 해당 발언에 항의하자 그는 “박미선을 얘기한 것”이라며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박미선이면 괜찮은 거냐”며 외모 비하 논란이 계속됐다.

이에 박미선은 다음날 인스타그램에 철구 관련 기사 사진과 함께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