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정부 “틱톡 매각 명령 시한 추가연장 없다”...


미국 정부가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의 4일(현지시간)로 끝나는 매각 명령 시한을 더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협상은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CNN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4일(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매각 명령 시한을 추가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가 틱톡의 매각 절차와 안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바이트댄스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월14일 당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90일 이내에 미국 기업에 틱톡을 매각하지 않으면 틱톡의 미국 내 거래를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11월 12일을 기한으로 제시했었다.

그러나 틱톡과의 협상을 통해 매각 시한은 11월27일로 보름 연장한 데 이어 다시 12월4일로 일주일 더 기회를 줬다.

한 관계자는 "틱톡이 마감 시한을 넘길 경우 당분간 벌금을 부과하거나, 그밖에 조처를 시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 내 사용자 1억 명의 개인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면서 이는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최근 몇 주간의 협상이 어느 정도 진전을 보이고 있으며 몇 가지 미해결 사안만 남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부는 이 문제를 마무리 짓고자 하는 강한 의욕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