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극 2주간 멈춤” 코로나 확진자 접촉 박소담 자가격리 중


배우 박소담(29)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박소담이 출연 중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오는 17일까지 공연을 중단한다. 반면 JTBC 예능 프로그램 ‘갬성캠핑’은 내년 1월 방송 분량까지 사전 촬영을 마친 상태여서 차질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의 제작사 파크컴퍼니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소담과 접촉했던 소속사 직원 A씨가 지난 4일 저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박소담도 다음날 오전 검사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박소담과 A씨는 지난 3일 오후 공연장에서 만났다. “공연장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관리했기 때문에 감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나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공연을 진행하지 않는 것이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해 2주간 공연을 멈추고자 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박소담과 유리, 채수빈, 이순재, 신구 등이 출연하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당분간 중단한다. 제작사는 “급작스레 변경되는 시책에 따라 재예매라는 번거로움에도 저희 공연을 예매하고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께 죄송하다”며 “모두의 안전과 선제적 예방을 위해 진행되는 조치이니 이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제작진은 “당분간 촬영이 잡힌 게 없어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