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품절녀 된 배우 박보미…안양FC 박요한과 오늘 결혼


개그우먼 출신 배우 박보미(31)가 품절녀 대열에 합류한다. 신랑은 축구선수 박요한(31·FC 안양)이다.

두 사람은 6일 오후 5시 서울 엘리에나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이들은 만난 지 1년여 만에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시국인 만큼 최소화된 인원만 초대해 결혼식이 진행된다.

박보미는 2014년 KBS 29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 2017년 배우로 전향했다. ‘힘쎈여자 도봉순’ ‘미스터 션샤인’ ‘꽃파당 : 조선혼담공작소’ 등에 출연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박요한은 금호고와 연세대를 졸업하고 2011년 K리그 드래프트를 통해 신생 구단인 광주FC 창단 멤버로 합류했다. 지난여름 FC 안양으로 임대 이적해 수비수로 활약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