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朴 사과 놓고 김종인 “못하면 나간다”…주호영 “반대”

김 “선거 영향 있다는데 안 그럴 것”
주 “취임 초기 사과했어야 의견도…”

김종인(오른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 발표 여부를 놓고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투톱’ 간 균열 양상이 연출되고 있다. 사과를 하려는 김 위원장과 당내 반대 의견을 전달하며 사과 시기를 조율하려는 주 원내대표 간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은 탓이다.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7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앞선 비공개회의 때 당내 반발을 거론하면서 “사과를 못하게 하면 내가 여기 왜 있느냐”면서 사과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러자 주 원내대표가 “처음에 (비대위원장으로) 오셨을 때 (사과를) 하셨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의견이 있다”면서 “선거를 앞두고 우리 당이 낙인을 찍을 필요 있느냐, 그런 의견도 있다”고 당내 반대 의견을 전했다. 사실상 지금은 사과할 타이밍이 아니라는 취지였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거듭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고 한다.

일부 비대위원은 “사과를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김 위원장을 엄호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선거에 영향 있다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 안 본다”고 못을 박은 뒤 이에 대한 논의는 이어지지 않았다. 이날 비공개 회의는 시종일관 무거운 분위기였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반대 의견에 관해 “나도 어느 정도 알고 있다. 그러나 거기에 크게 구애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통과 4주년인 9일 사과할 것이냐는 질문엔 “내가 판단하는 대로 할 테니까 그것에 대해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당 관계자는 “자신의 소신대로 밀어붙이는 김 위원장 스타일을 감안하면 김 위원장이 9일 사과를 밀어붙일 것으로 본다”며 “당내 반발이 더 커진다면 김 위원장이 실제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당내 의견은 엇갈리는 상황이다. 배현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종인 비대위원장께서 이번 주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 꼭 대국민 사과를 하시겠다는 기사가 도는데 잠시 인지부조화, 아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옥에 갇혀 죽을 때까지 나올까 말까한 기억 가물가물한 두 전직 대통령보다는 굳이 뜬금 사과를 하겠다면 문(재인) 정권 탄생, 그 자체부터 사과해주셔야 맞지 않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반면 한 재선 의원은 “김 위원장이 나름대로 중도층을 향한 여러 정책들을 하고 있고 지지율도 좀 오르고 있지 않냐. 우리가 더 반성하고 겸손한 모습으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차원의 사과라면 긍정적”이라며 사과에 대한 찬성 입장을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