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家’ 조수애·박서원 불화설 후 처음 올라온 사진

조수애, SNS 활동 재개

조수애 인스타그램

조수애(28) 전 JTBC 아나운서가 SNS 계정을 다시 열고 근황을 전했다. 지난 8월 남편인 박서원(40) 두산매거진 대표와 불화설에 휩싸인 이후 첫 소통이다.

조 전 아나운서는 7일 인스타그램에 “두 번째 겨울”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의 뒷모습이 담겨 있으며, 조 전 아나운서가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본인의 모습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SNS 활동을 재개한 건 약 두 달 만이다. 앞서 조 전 아나운서와 박 대표 부부는 각자의 인스타그램에서 서로를 언팔로우 하고 ‘커플 사진’ 등을 모두 삭제해 눈길을 끌었었다. 이후 지난 10월 조 전 아나운서는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두 사람의 불화설이 제기됐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대중의 과도한 관심 탓에 삭제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조수애 인스타그램

조 전 아나운서와 박 대표는 2018년 12월 결혼해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조 전 아나운서는 1992년생으로 홍익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JTBC에 입사했다. 당시 1800대 1이라는 엄청난 경쟁률을 뚫어 화제가 됐으나 결혼과 함께 퇴사했다. 박 대표는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이다. 두산 계열사인 광고회사 오리콤 총괄 부사장을 지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