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페북·인스타에서 상품 추천도…“이제 SNS도 이커머스”

카페24, 페이스북 ‘숍스’에 상품 실시간 연동
구글도 쇼핑 키우기 나서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들이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다수 가입자를 보유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동영상 플랫폼 등을 통해 상품 구매를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이들이 시장을 뒤흔들 만큼의 파급력을 가질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부호가 붙는다.

국내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8일 페이스북 ‘숍스(Shops)’와 자사 입점 쇼핑몰을 실시간 연동한다고 밝혔다. 숍스는 1인 사업자나 대형업체를 불문하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상품 전시공간을 만들어 자사 쇼핑몰 웹사이트로 이어지도록 만든 서비스다.

사업자가 자사 쇼핑몰 홈페이지에 상품을 등록하면 연동 시스템을 통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상품 사진과 상세정보가 실시간 게재된다. 상품 색상과 사이즈 등 옵션들도 SNS 페이지 내에서 즉각 확인할 수 있다. 전 세계 31억명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에 상품 페이지가 공개돼 구매를 유도할 수 있다. 다만 아직까진 주문과 결제는 쇼핑몰 홈페이지에서 이뤄진다.

페이스북은 지난 5월 숍스를 글로벌 론칭하면서 각국에 안착을 위해 8개 파트너사를 선정했다. 동아시아권에서는 유일하게 카페24가 플랫폼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페이스북 숍스로 구축한 페이스북 내 상품전시 공간. 소비자가 컬렉션 보기를 클릭하면 사업자가 설정한 상품군이 나타나며, 관심 상품은 저장했다가 모아서 다시 볼 수 있다. 카페24 제공


SNS 사업자는 상품 콘텐츠를 통해 사용자를 더 오랜 시간 묶어두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구매가 이루어져도 페이스북 측에 별도 수수료를 제공하진 않지만, 별도 광고를 통해 수익을 올릴 수도 있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이날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용자가 많아지면 어떻게든 돈이 된다”며 “향후 서비스를 고도화하면서 부가적인 서비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에 쇼핑 서비스가 더해지는 것이 위협적인 이유는 장시간 플랫폼에 머무는 사용자에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해줌으로써 구매를 유도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상품 콘텐츠를 단순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알고리즘이 성별·나이·제품 특성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일종의 기획전처럼 분류해 보여준다. 사업자는 할인상품, 스타일 등 분류 기준을 정해 마케팅 효과를 노릴 수 있다. ‘페이스북 메신저’,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 등 SNS 소통 기능으로 신속한 상담이 이뤄지는 것도 장점이다.

구글 역시 이커머스 시장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구글은 지난달부터 쇼핑 서비스를 모든 사업자에게 무료 개방해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기존엔 광고비를 낸 업체의 상품만 쇼핑 탭에 노출됐지만 이제는 광고비를 내지 않은 업체도 구글 쇼핑에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 지난 6월 선보인 유튜브 ‘쇼핑 익스텐션 서비스’도 맞춤형 광고를 통해 영상에서 바로 상품 페이지로 연결해주는 형태로 구매를 유도하고 있다.

페이스북과 구글은 아직 국내 시장에서 유의미한 거래액 상승을 이끌어내진 못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국내 사업자들이 탄탄한 플랫폼을 갖추고 있어 해외 사업자가 시장을 획기적으로 바꾸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 관심을 갖는 글로벌 IT 기업들이 많다는 점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국내 업체들이 오랜 시간 치열하게 경쟁력을 키워왔고, 현지화에도 어려움이 있는 만큼 시장을 내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