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70대 수급자가 턱, 돈뭉치를 건넸습니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울산광역시에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70대 참전용사 노인이 수당과 장애인연금 등으로 모은 돈 300만원을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기부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알고 보니 이 노인은 지난해에도 같은 금액을 독거노인과 가정환경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기부한 적이 있었습니다.

울산시 중구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4시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로 국방색 점퍼와 짙은 색 바지를 입은 남루한 모습의 한 노인(77)이 들어섰습니다.

이 노인은 센터에 들어서자마자 곧바로 기초생활수급 담당 공무원에게 가더니, 오른손으로 주머니에서 돈뭉치를 꺼내 내밀었다고 합니다. 끈으로 묶어놓은 지폐 5만원권 40장, 1만원권 100장 등 모두 300만원이었습니다.

노인은 “연말을 맞아 나보다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며 “남들이 아는 것이 부담스러우니 내 얼굴이 절대 알려지지 않게 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담당 공무원은 이 노인을 기억했습니다. 자신이 담당하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였기 때문이죠. 노인은 과거 참전 유공자이고, 왼손이 절단된 장애인이었습니다. 노인은 자신이 정부로부터 받은 수당과 연금 일부를 모아 어려운 이웃과 나누기 위해 기부를 결심한 것이었습니다.

노인은 공무원에게 “평소 국가 혜택을 많이 받았고, 항상 주위의 관심과 도움을 받은 것이 고맙다”며 “혼자 살다 보니 돈을 많이 쓸 일이 없어 조금씩 모았다. 남들이 보기에 큰돈은 아닐 수 있겠지만 내 마음인 만큼 잘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알고 보니 이 노인은 지난해 12월에도 300만원을 기부했습니다. 이 기부금은 의료지원이 필요한 지역 내 독거노인 그리고 어려운 가정환경의 학생들에게 전달됐지요.

울산 중구는 올해 기부금은 저소득 예비 대학생 가정에 노트북 6대를 후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담당 공무원은 “할아버지는 보증금 100만원짜리 집에 살며 옷 사 입을 돈, 음식 사 먹을 돈을 아껴서 기부해주셨다”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의 사정은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수급비를 받고 있다면 경제적 사정이 넉넉할 리는 없을 겁니다. 그 와중에 할아버지는 무슨 마음으로 한 푼 두 푼 생활비를 모았을까요. 누군가 내 돈으로 행복해진다는 생각만으로 행복해질 수 있는 사람. 할아버지는 누구보다 큰 어른임이 틀림없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송다영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고3에게 이런 편지를 받았다면 어떨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
[아직 살만한 세상] 부산 아귀찜집 사장의 인생을 바꾼 리뷰
[아직 살만한 세상]“함께 확진됐지만…우리가 보호자할께요”
[아직 살만한 세상] “한국은 나를 50년간 잊지 않았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코로나에 절대 지지 않는 사람들
[아직 살만한 세상] 8년간 가짜돈에 국수 내준 사장 부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