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친분’ 질문때 하필…여성주차장에 차 댄 주진우

친문성향 유튜버, 주진우 찾아가 김용민 제기 의혹 재차 질문
답은 없고 격앙된 모습 보여

주진우 기자가 한 유튜버의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친분을 묻는 말에 불쾌해 하는 모습. 유튜브 백브리핑 영상 캡처


한 친문 유튜버가 최근 ‘윤석열 커넥션’ 논란이 인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를 찾아가 촬영한 현장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진우 기자는 해당 논란에 대해 부인도 긍정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가 무척 격앙된 모습을 보였고, 또 여성전용주차구역을 사용한 것 등이 계속 회자되고 있다.

유튜브 ‘백브리핑’이 최근 공개한 영상은 ‘백총재’로 불리는 남성 유튜버가 주진우 기자를 찾아가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 유튜버는 검찰 개혁을 지지하는 이들이 주진우 기자를 응원하고 있었지만 주진우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편에 서는 등 이에 반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으로부터 시작됐다며 자신이 지지자를 대표해 직접 물어보고 싶다고 했다. 이 채널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성향이 있는 이른바 친문 시사 유튜버로 알려져 있다.

지난 7일 늦은 시각, 라디오 방송 진행을 마치고 유튜버와 마주친 주진우 기자는 ‘김용민씨 폭로가 다 거짓이냐’ ‘한동훈 검사와 만난 게 사실이냐’는 식의 질문에 “절로(저리로) 가라고” “하지 마세요”라며 불쾌해했다. “지지자들에게 해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별 거지 같은 소리 하고 있네”라고 응수했다. 엘리베이터를 함께 타려는 유튜버에게 “야! 타지마!” 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약속되지 않은 취재에 응할 수 없다는 말을 한 주진우 기자는 ‘윤석열 총장하고 관계가 돈독하신 건 맞느냐’ ‘지난 해명이 변명같다는 손혜원 의원 등의 지적은 어떻게 생각하냐’는 이어진 질문에도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지하 주차장에 세운 차를 타고 자리를 떴다.

영상에는 주진우 기자가 차를 세운 곳이 여성전용주차자리였음을 확인하고 유튜버가 황당해하는 모습도 담겼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재생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영상은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터넷방송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연진으로 돈독한 사이를 과시했던 주진우 기자와 김용민 이사장은 최근 ‘추미애-윤석열’ 갈등 국면에서 사이가 틀어졌다. 김용민 이사장이 주진우 기자를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편든 것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고, 주진우 기자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면서 이견을 보이고 있다.

유튜브 백브리핑 유튜브 캡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