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립부산과학관 5돌…동남권 대표 과학문화전당으로 성장

동남권 과학문화 확산에 기여


국립부산과학관이 오는 11일 개관 5주년을 맞는다.

국립부산과학관은 2015년 12월 11일 부산 시민들의 서명운동을 통해 개관한 이후 다양한 전시, 행사, 교육을 통해 동남권 지역의 과학문화 확산을 선도해왔다. 특히 부산·울산·경남 지역 산업을 기반으로 한 상설전시관은 전시물 90% 이상이 체험형으로 구성됐다. 이는 전통적인 개념의 ‘보는’ 과학관을 탈피해 ‘만지고 느끼는 체험형’ 과학관이다.

자동차, 항공우주, 선박, 에너지, 의과학 속 과학원리를 체험할 수 있는 상설전시관과 최첨단 과학기술과 인문, 사회, 예술의 융합을 주제로 한 특별기획전 등 과학 콘텐츠는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상설전시관은 올해 5주년을 맞아 전시관 일부를 새롭게 단장해 내년에는 신규 전시물로 관람객을 맞는다.

과학을 하나의 문화로 즐길 수 있도록 과학 드라마, 별자리 관측 행사, 가족 대상 만들기 행사도 개최했다. ‘부산과학축전’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으며 특히 매년 국립부산과학관에서 개최하는 ‘헬로메이커 코리아’는 세계적인 메이커 열풍을 확산하는 아시아 최대 메이커 축제로 자리 잡았다.

국립부산과학관만의 학교 밖 과학교육도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사고력과 상상력을 키우는 실험 위주의 수학 및 과학 교육은 매 학기 조기 접수 마감되며 수강생이 매년 10만 명에 이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는 비대면 교육, 원격 교육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국립부산과학관은 세계 무대로 활동 영역을 넓혀갔다. 지난해 고현숙 관장이 아시아태평양과학관협회(ASPAC) 총괄이사로 국내 최초 임명됐으며 같은 해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 부합한 프로젝트로 ASPAC 크리에이티브 어워즈를 수상하는 등 세계적인 역량을 뽐냈다. 기후위기, 탄소중립, 지구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동참할 수 있는 프로젝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국립부산과학관은 정부 혁신 정책에 발맞춰 취약계층 및 소외지역을 위한 과학 격차 해소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후원회를 통해 사회 배려계층 청소년에게 과학을 교육하고 소외지역에 찾아가는 과학 전시를 마련하는 등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쳤으며 3년 연속 ‘교육메세나탑’을 수상과 ‘2020 대한민국 교육 기부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성과도 거뒀다.

국립부산과학관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내년 12월에는 지하 1층, 지상 3층(연면적 3195㎡) 규모의 국립부산어린이과학관 건립과 더불어 과학교육캠프관 증축도 앞두고 있다.

고현숙 관장은 “시민들과 후원회 등 많은 분의 성원 덕분에 부·울·경 지역에 과학 문화의 싹을 틔울 수 있었다”며 “지난 5년보다 앞으로의 10년, 100년이 더 기대되는 과학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