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두까기 인형’도 결국… 예술의전당 주요 기획공연 취소

발레 '호두까기 인형' 중 한 장면. 국립발레단 제공

예술의전당이 ‘호두까기 인형’을 포함해 연말 주요 기획공연을 취소했다.

예술의전당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방역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연말까지 주요 기획공연 취소를 11일 결정했다. 당초 문화체육관광부의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에 협조해 우선 18일까지 취소했으나 방역 상황 엄중함에 따라 자체적으로 연말까지 대부분의 기획공연을 취소 또는 연기하기로 했다.

매년 연말 관객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예술의전당 대표 공연들 역시 올해는 관객들을 만나지 못하게 됐다. 먼저 오페라하우스의 연말 스테디셀러 예술의전당&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12.19~12.27/오페라극장)이 취소됐다. 당초 예술의전당과 국립발레단의 공동주최에서 국립발레단 단독 주최로 변경 후 좌석 두 칸 띄어 앉기를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연일 확산하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립발레단이 공연 취소를 발표했다.

음악당의 연말을 장식할 기획공연도 취소했다. 피아니스트 김정원과 가수 하림, 선우정아, 존박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기대를 모았던 예술의전당 스페셜데이콘서트 ‘화이트 크리스마스’(12.23/콘서트홀)와 대표적인 연말 음악회 ‘2020 우리은행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제야음악회’(12.31/콘서트홀)의 취소를 결정했다.

19일 이후의 시리즈 기획공연도 모두 취소했다. 대표 시리즈 공연인 ‘신세계와 함께하는 2020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12.19/콘서트홀)와 ‘아티스트 라운지’(12.23/IBK챔버홀)가 취소됐다. 두 공연 모두 달마다 관객을 만나는 시리즈 공연이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취소와 정상 개최를 반복하다 12월 마지막 공연이 열리지 못하게 됐다.

예술의전당이 새롭게 선보이는 뮤지컬 ‘올 댓 상하이’(12.30~2.14/자유소극장)는 개막을 연기했다. 당초 23일이던 개막을 30일로 연기해 연말 방역 강화에 동참한다. 개막 연기로 인한 배우 스케줄 및 할인 기간 변경으로 전 회차 일괄 취소 후 티켓예매를 재오픈 한다.

최근 예술의전당은 공간 전역의 지속적인 방역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조치를 더욱 강화해 운영하고 있다. 향후에도 확산 추이를 면밀히 지켜보며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