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주호영에 사과문 공유 “정권 잃고도 혁신 못 해”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최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대국민 사과문 초안을 주호영 원내대표와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일각에서 김 위원장의 사과 강행 의지에 대해 반발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지도부 간 사전 교감을 이뤄 잡음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는 비대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가 이미 사과 내용을 공유해 어느 정도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달 초 일찌감치 사과문 초안을 완성해두고, 사과 시점을 고민해왔다.

이 사과문에는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되고 당이 정권을 잃고도 아직 혁신을 제대로 못 해 나라가 위기에 빠졌다는 반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최근 3선 의원들과 면담에서도 “두 전직 대통령을 대신해 사과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었다.

김 위원장의 사과 내용을 미리 확인한 주 원내대표는 “그 정도는 당연히 반성할 수 있다”고 흔쾌히 양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 원내대표가 지난 7일 비공개회의에서 “내년 재보선을 앞두고 스스로 낙인을 찍을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투톱’ 간 이견이 부각된 때와 달라진 기류다.

원내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두 대통령의 잘못을 비난하는 식의 사과가 아니라면 반대 목소리도 잦아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도 지금은 여당의 쟁점 법안 강행 처리에 맞선 무제한 반대 토론(필리버스터)에 집중할 때라는 원내 지도부의 의견을 수용해 사과 시점을 유연하게 조율하는 모습이다.

애초 탄핵안 가결 4주년인 지난 9일에서 휴일인 13일로, 다시 다음 주로 사과 시점을 거듭 연기한 것도 원내 대여 전략에 힘을 싣는 행보로 풀이됐다. 핵심 관계자는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 간에 의외로 보이지 않게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다”며 “일단 선거 승리라는 대의로 힘을 합하는 분위기”라고 강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