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대선 불복 시위에 포착된 민경욱…“국제 망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올린 대선 불복 시위 현장 트위터 영상에 국민의힘 민경욱 전 의원이 깜짝 등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유한 영상에서 민 전 의원은 트럼프 지지자들의 상징인 빨간 모자를 쓰고 미국 대선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대규모 집회에 참석했다. 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차례 “제가 나왔다”고 글을 올리며 트위터 영상 속 인물이 자신이 맞다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워싱턴DC에서 수천명의 지지자들이 운집한 대규모 행진 집회 관련 영상을 공유했다.

해당 집회는 미국 대통령 불법 선거 의혹을 제기하기 위해 ‘Million Maga March(백만 마가 행진)’ ‘Stop the Steal(도둑질을 막아라)’ 등의 이름을 내세운 여러 단체가 동시다발적으로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유한 영상에는 공교롭게도 시위대 대열 맨 앞에 서 있는 민 전 의원이 포착됐다. 그는 주변의 다른 지지자들과 마찬가지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민 전 의원이 쓴 빨간 모자에는 ‘Make America Great Again(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 캡처 사진을 직접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한 동영상의 첫 장면에 제가 나왔다” “오늘 Million MAGA March 행사에 다녀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영상을 트윗했는데 제가 두 군데에 나왔다”고 두 차례 글을 올렸다.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 온 민 전 의원은 앞서 지난 10월에도 미국 백악관, 의회, 대법원 앞에서 1인 피켓 시위를 벌였다. 당시 그는 “4·15 총선은 부정선거였다. 그 배후에는 중국이 있다. 미국이여, 조심하지 않으면 그대들이 다음 희생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같은 민 전 의원의 행동을 두고 야당 내부에서도 ‘국가 망신’이라며 그를 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10일 페이스북에 “민 전 의원의 상상의 나래가 도를 넘었다. 미국 대선마저 부정선거라며 국익에 해를 끼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대한민국을 국제 망신시키는 민 전 의원을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