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앞바다에 해양택시·수륙양용버스 달린다…내년 도입

육상교통 분산·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네델란드 DAT(Dutch Amfibious Transport)사 수륙양용 버스. GMI그룹 제공

부산의 바다와 육지를 운행하는 ‘수륙 양용 버스’를 비롯해 해상버스와 해상택시가 내년부터 시동을 건다. 그동안 진행한 용역에서 도입 타당성을 확보함에 따라 사업 추진이 가시권에 들게 됐다.

부산시는 국제관광 도시의 새로운 해양관광 콘텐츠 도입과 도심 교통 분산을 위해 지난 4월 착수한 ‘(신)부산해상관광 교통수단 도입 타당성 조사 및 실행계획 수립 용역’을 오는 15일 마무리하고 해상택시(버스)와 수륙양용버스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해상택시, 해상버스, 수륙양용버스 도입의 타당성 분석과 부산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육상교통과 연계한 노선 개발 방안 등이다. 그동안 보고회와 자문회의,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타당성과 운항코스·운영방안 등 윤곽을 마련했다.

용역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먼저 ‘수륙양용투어버스’는 현재 법적으로 운항 가능한 강·호수 지역을 우선해 해운대와 낙동강 노선의 수익성 지수를 검토하고 육상노선 40~50분, 수상 구간 20~30분 정도의 노선이 제시됐다. 수익성 지수는 낙동강 노선은 적자가 누적될 것으로 분석됐으며, 해운대 노선인 수영강 노선이 우선 제시됐다. 요금은 소인 1만5000원, 청소년 2만원, 대인 2만5000원으로 책정했다.

‘해상버스’는 자갈치에서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왕복하는 구간을 시범 구간으로 선정하고, 중간 기착지인 해양박물관·오륙도·용호부두 등 관광과 교통 수요가 높은 지역을 이동하면서 관광객을 유치하고 교통수단으로도 이용할 수 있는 노선을 제시했다.

또 ‘해상택시’는 해상버스가 기착하는 터미널을 중심으로 택시처럼 운항할 계획이다. 해상버스가 들어가지 못하는 자갈치~영도 깡깡이 마을, 자갈치~송도해수욕장 등을 시범사업으로 제안했다.

부산시는 내년 초 사업자 선정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또 각종 인허가와 법적 절차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부산항만공사, 부산해양경찰서, 부산해양수산청, 부산관광공사, 부산도시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실행력을 높여갈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처음 도입하는 사업이니만큼 시행 가능한 시범사업을 먼저 추진하고, 향후 효과를 분석해 해상교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한 성공 모델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