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화염 휩싸인 노숙인, 담요로 구한 커플

불길 휩싸인 노숙인의 모습. 김보건씨 제공

겨울 추위를 피하려고 불을 지피다 온몸에 불이 옮겨붙은 노숙인이 시민들의 적극적인 구조로 목숨을 구했습니다.

강추위가 몰아치던 13일 오전 3시쯤 광주 남구 주월1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노숙인 A씨(50)가 추위를 피하기 위해 종이 상자에 불을 붙였습니다. 당시 광주의 최저기온은 영하에 가까운 0.5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그러나 상자에 붙은 불이 A씨가 입고 있던 바지로 순식간에 옮겨붙었습니다. 당황한 A씨가 손으로 바지에 붙은 불길을 털어내 보려 했지만, 불길은 속수무책으로 번져 나갔습니다. 지나가는 사람 하나 없는 거리에서 A씨는 불을 끄기 위해 홀로 사투를 벌이고 있었습니다.

그때 여자친구를 집에 데려다주기 위해 차량을 몰고 인근 도로를 달리던 김보건(30)씨가 불길에 휩싸인 A씨를 발견했습니다.

김보건씨는 곧바로 차량을 세운 뒤 119에 신고했습니다. 그리고 여자친구와 함께 차량에 있던 담요를 들고 A씨에게 달려갔습니다.

두 사람은 A씨를 구하기 위해 정신없이 담요를 휘둘렀습니다. 거센 불길에 두 사람의 손은 물집이 잡혔고, 옷도 검게 그을렸습니다. 주변을 지나던 신원미상의 남성 1명도 달려와 손을 보탰습니다.

세 사람은 함께 불길을 잡았고,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지기 전, 김씨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A씨는 다행히 양다리에 2도 화상만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는 “A씨를 발견하고 ‘사람 먼저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우리가 발견하지 못했으면 어땠을지 아찔하다”라며 “위험한 상황에 있던 분을 도울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밝혔습니다.

광주남부소방서는 A씨를 구한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표창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어려움에 부닥친 이웃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도움의 손길을 내민 시민들의 선행에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추위를 피하려고 불을 피웠던 A씨도 빨리 회복되길 바랍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
[아직 살만한 세상] 8년간 가짜돈에 국수 내준 사장 부부
[아직 살만한 세상] ‘딸 둘 아빠’ 헬스장 사장님 울린 건물주의 말
[아직 살만한 세상] 성탄절 선물보다 더 따뜻한 “고마워요♥”
[아직 살만한 세상] 빗길에 넘어져 지각한 배달원 울린 한마디
“착한 임대인에게 받은 만큼, 저도 나누려 합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아직 살만한 세상] 성탄절 맞은 ‘관종’의 특별한 ‘사재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