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우치 “변이 바이러스, 더 아프지 않고 백신으로 억제 가능”

파우치 소장 “변이는 심각하게 여기는 사안”
그러면서도 엄청난 위협은 아니라는 입장 밝혀
사람 더 아프게 만들지 않고, 현재 백신으로 억제 가능

앤소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 AP뉴시스

앤소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27일(현지시간)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변이는 항상 발생한다”면서 사람들을 더 아프게 만들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또 현재 접종이 진행 중인 백신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끌고 있는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나 매우 엄청난 위협은 아니라는 긍정론도 동시에 피력했다.

파우치 소장은 “명백하게, 이것(변이 바이러스)은 우리가 항상 심각하게 여기는 사안이며, 변이가 발생할 때마다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우치 소장은 “미국 국민들은 이것(변이 바이러스)이 리보핵산(RNA) 바이러스이며, 계속해서 변이되는 것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면서 “대부분의 시간 동안 변이는 기능적인 중요성을 갖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면서 “영국과 미국의 당국자들이 변이가 사람들을 더 아프게 만드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답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 보건당국자들도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에 약효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 연구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또 “다른 문제는 이것(변이 바이러스)이 우리가 지금 접종받는 백신들의 효능 범위를 벗어날지 여부”라면서 “영국의 동료들에 따르면, 그렇지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변이 바이러스가 감염자들에게 더 심각한 통증을 주지 않으며, 현재 개발된 백신들으로 억제가 가능하다는 긍정적인 주장을 펼친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해선 여전히 깊은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지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매우 중요한 시점에 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2일 “우리의 가장 어두운 시간들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밝혔던 것과 관련해 “그렇다”면서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던 파우치 소장은 “유일한 증세는 백신을 맞은 약 6시간 또는 10시간 뒤에 팔에 약간의 통증을 느꼈던 것”이라며 “그 증세는 하루 정도 지속됐다가 사라졌고, 나는 다른 어떤 부작용도 느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백신의 안정성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면서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이라면서도 “나는 접종을 권하겠다”고 말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변이 바이러스 공포… “전염력 강할 뿐, 기존 백신으로 OK”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