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수상태 만들고 “스파링 연습”… 고교생 2명 기소

MBC 보도화면 캡처

‘스파링’을 가장한 학교폭력으로 동급생을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고등학생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28일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희경)는 중상해 및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A군(16) 등 고교생 2명을 구속 기소했다.

A군 등은 지난달 28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중구 한 아파트 내 주민 커뮤니티 체육시설에 몰래 들어가 동급생 B군(16)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격투기 스파링을 하자며 B군에게 머리 보호대를 쓰게 한 뒤 2시간40분가량 번갈아 가며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군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을 찾지 못했다.

이들은 휴관 중인 아파트 내 체육시설에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몰래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A군 등 2명은 경찰 조사에서 “스파링을 하다가 발생한 사고”라며 고의성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이들의 구속 기간을 한 차례 연장해 보강 수사를 벌여 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 사건은 B군 부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해자들의 엄벌을 호소하는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지난 15일 공개된 ‘잔인하고도 무서운 학교폭력으로 우리 아들의 인생이 망가졌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날 현재 32만6600여명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B군의 부모는 “가해 학생들이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들었다.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가벼운 처벌로 끝이 날까 두렵다. 가해 학생들이 아무런 죄의식도 없이 금방 풀려나고, 우리 아들 같은 피해자들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하루하루가 지옥이다. 학교폭력이 사라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스파링 가장한 또래 폭행 10대들, 법정서 “혐의 인정”
‘스파링’ 폭력 동급생 중태 고등학생들 중형 선고
‘스파링 학폭’ 고교생들, 철제 문짝으로 다른 동급생도 때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