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 득녀’ 정경미의 놀라운 출산일 생방…“입은 살아있다”

뉴시스

개그맨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둘째 딸을 출산했다.

정경미가 28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를 통해 출산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는 출산을 위해 자리를 비운 정경미 대신 김지혜가 스페셜 DJ로 나섰다.

박준형은 “오늘 아침 10시에 정경미씨가 순산했다. 예쁘게 태어났다”고 알렸다. 김지혜도 “경미야 고생했다”며 “아이 입술이 딱 윤형빈씨 입술이더라”며 축하를 전했다.

특히 정경미는 전화 연결 코너에 깜짝 등장해 청취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금방 출산을 마친 정경미다. 입은 아직 살아있어서 괜찮다”며 유쾌하게 인사했다.

정경미는 “3.14kg의 건강한 아이가 나왔다. 윤형빈을 많이 닮았다. 다행히 머리숱도 많다”며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옆에서 윤형빈이 잘 간호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윤형빈도 “아직 얼떨떨하다. 울컥하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정경미는 “청취자 여러분 모두 코로나19 조심하시고, 제가 복귀할 때까지 잘 계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에 청취자들은 축하 문자를 보내 두 사람을 축복했다.

정경미와 윤형빈은 KBS ‘개그콘서트’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어 2013년 결혼하고 이듬해 첫째 아들을 출산했다. 최근 두 사람은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에 출연해 결혼 생활과 출산 준비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