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밀착하는 中·EU… 7년 만에 투자협정 체결

유럽 기업 중국 접근권 전례 없이 확대될 것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중국과 유럽연합(EU)가 30일(현지시간) 투자협정 체결에 합의했다. 2014년 1월 협상이 개시된 지 거의 7년 만이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중국과 투자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을 원칙적으로 끝냈다”며 “보다 균형 잡힌 무역과 더 나은 사업 기회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 등은 유럽 측에서는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이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함께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화상회의를 가졌고 이 같은 합의를 도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합의로 양측 기업들의 상대 시장에 대한 접근은 더욱 자유로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유럽 기업들의 중국 시장에 대한 접근권이 전례 없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유럽기업들은 전기차, 민간병원, 부동산, 광고, 해양산업, 통신 클라우드 서비스, 항공운송 예약시스템 및 지상업무 등의 분야에서 중국내 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 중국 진출시 현지 기업과 합작 투자사를 차려야 하는 등의 까다로운 조건을 폐지될 예정이다.

이날 합의에 따라 양측은 향후 수개월에 걸쳐 비준 절차를 밟는다. 협정이 효력을 발휘하려면 유럽의회 비준이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중국의 인권탄압 문제가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