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목줄 잡고 빙빙” 용의자는 20대 여성 두명

경찰, 신원 확인 후 혐의 확인되면 입건할 것으로 보여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아지의 목줄을 잡고 공중에서 여러 차례 돌리는 등 학대 의혹을 받는 용의자에 대해 엄벌을 내려 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애초 용의자 두 명은 남녀로 알려졌지만 경찰 조사 결과, 20대 초중반의 여성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길을 가던 두 사람이 강아지를 학대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하고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8일 오후 11시30분쯤 포항 북구 두호동 골목에서 개 목에 감은 줄을 공중에서 여러 차례 돌리는 등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학대 장면이 담긴 영상과 인근 지역 CCTV 등을 확보해 이들이 20대 초중반의 여성 두 명인 사실을 확인했다. 또 이들이 한 편의점에 들러 카드로 구매한 내역을 확인하고 카드회사를 상대로 압수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원이 확인되면 이들을 불러 조사한 뒤 혐의가 확인되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사건은 지난달 29일 누리꾼 A씨가 인스타그램에 글과 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달 28일 밤 11시30분 포항 북구 두호동에서 지인이 직접 촬영했다.

영상에는 한 남녀가 어두운 길에서 하얀색 몰티즈로 추정되는 강아지 한 마리와 산책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길을 걷던 남녀는 갑자기 강아지가 착용 중인 목줄을 잡고 공중에서 세 바퀴 이상 빙빙 돌렸다. 영상에는 강아지가 희미하게 낑낑거리는 소리도 담겼다. 학대 장면을 목격한 지인은 영상을 촬영해 A씨에게 전달한 뒤 같은 날 밤 12시 경찰에 동물 학대로 신고했다.


지난달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아지를 줄에 묶어서 공중으로 돌리며 학대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 착수하여 엄벌해주시고, 다시는 반려동물을 기르지 못하도록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것은 명백한 학대 행위”라며 “저런 행위로 인해 강아지는 극심한 불안 증세 같은 정신적 손상 외에도 영구적인 뇌 손상, 목뼈 손상, 기타 장기 손상 등을 초래할 수 있다.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착수하여 엄벌을 하고 다시는 반려동물을 기르지 못하도록 해 달라”고 전했다.

동물보호법상 동물의 목을 매다는 등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동물을 도구 등 방법을 사용해 상해를 입히는 경우 징역 2년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영상 속 강아지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