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방청객 사진 놓고 낄낄… ‘놀토’ 일반인 희화화 논란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놀토)이 일반인 사진을 무단 사용하면서 외모를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일 놀토에선 인터넷에 떠도는 유명 사진의 출처를 찾는 코너 ‘짤의 출처를 찾아라’가 방송됐다.

문제가 된 사진은 박나래와 쌈디를 닮은 일반인이었다. 출연진은 공개된 사진을 보면서 손뼉을 치고 박장대소했다. 박나래는 “나래 아니냐고 오해하고 계시는데 파란색 옷을 입은 건 제가 아니고, 빨간색 옷을 입은 건 쌈디가 아니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일반인 사진을 웃음거리로 삼는 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방송에서 대놓고 일반인들의 얼굴을 보고 깔깔거리는 건 선을 넘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 역시 “내 사진이 저런 식으로 희화화되면 너무 불쾌할 듯”이라고 썼다.

가족들 항의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박나래 닮았다는 저분은 우리 큰이모이신데 방청객 하셨던 사진을 이렇게 쓰냐”며 불쾌함을 표시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