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20대 여성 목숨 앗아간 ‘만취 뺑소니’

SBS 보도 영상 캡처

만취 상태에서 차를 몰던 20대 남성이 추돌사고를 내고 달아나다 중앙선을 넘어 사망사고까지 냈다. 이 사고로 20대 여성이 목숨을 잃었다.

3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0시5분쯤 광산구 수완동 한 사거리에서 A씨(28)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주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박았다.

A씨는 별다른 구호 조치를 하지 않은 채 약 1㎞를 도주했다.

SBS 보도 영상 캡처

또 다른 사거리에서 A씨는 중앙선을 침범해 맞은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승용차가 뒤로 밀리면서 후속 차량과 부딪히는 연쇄 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B씨(27)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SBS 보도 영상 캡처

A씨도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택시 기사와 중앙선 침범 후속 추돌사고의 피해차량 운전자는 경상을 입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으로 취한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형사 입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