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뒷문 여니 70여명 춤판… 자가격리자도 있었다

연합뉴스

부산의 한 유흥업소가 단속을 피해 ‘뒷문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당시 유흥업소에는 70여명의 남녀가 술판을 벌이고 있었다.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3일 오전 2시53분쯤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지하 1층 유흥업소에서 감염병예방법률 위반 혐의로 20대 업주가 붙잡혔다. 당시 업소 안에는 손님 70여명이 음악을 틀고 술을 마시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유흥업소의 뒷문 영업은 치밀했다. 업주는 SNS로 손님을 모집했다. 문지기가 문을 지키며 경찰이 오는지 등을 감시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손님들은 업소의 뒷문으로 빠져나왔다.

수십 명의 인파가 쏟아져 나오는 장면을 발견한 경찰은 출입문을 통제하고 인근에 있는 경찰병력을 추가 동원해 이들을 붙잡았다.

손님 중에는 20대 자가격리 대상자 1명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은 수칙을 어긴 자가격리 대상자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고, 해당 구청은 고발 예정이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