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실종?…“中당국 비판 후 사라져”

지난해 10월 당국 비판 후 2개월째 자취 감춰


중국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이 중국 당국을 비판한 후 2개월째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실종설이 제기됐다.

4일(현지시간) 야후 파이낸스는 ‘중국 억만장자 마윈의 실종(Chinese billionaire Jack Ma suspected missing)’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 마윈의 실종에 관한 의구심을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마윈은 지난 10월 상하이에서 진행한 연설에서 중국 정부의 규제 시스템에 대해 비판해 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었다.

그는 당시 연설에서 “오늘날의 금융 시스템은 산업 시대의 유산이다. 우리는 다음 세대와 젊은이들을 위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는 현재의 시스템을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윈의 연설 이후 중국 정부는 세계적 주목을 받던 알리바바 그룹의 계열사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절차를 전격 중단시켰다. 지난달 말에는 알리바바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착수했고 앤트그룹에 조직 구조를 재조정하라고 지시했다.

급기야 마윈은 지난해 11월 출연 중이던 ‘아프리카의 비즈니스 영웅들(Africa's Business Heroes)’의 마지막 에피소드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 방송은 신진 아프리카 기업가들에게 150만 달러를 놓고 경쟁할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마윈이 직접 기획과 제작에 참여해 올봄에 정식 방영될 예정이었다.

초기부터 심사위원 역할을 하던 마윈은 촬영 도중 갑작스레 하차했고, 결승전에는 다른 임원이 마윈의 자리를 대신했다. 이 프로그램의 사이트에서 마윈의 사진은 삭제되었으며, 홍보 영상에도 마윈이 언급되지 않고 있다.

한편 마윈의 SNS 역시 작년 10월 10일 이후로 업로드되지 않아 실종설의 근거로 제기되고 있다.

이난초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