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링 가장 학폭 피해학생 의식 되찾아…우측 마비


‘스파링’을 가장한 학교 폭력을 당해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던 고등학생이 의식을 되찾아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5일 인천 영종도 지역 맘카페인 ‘영맘’에 따르면 피해 학생 A군(17)의 아버지는 지난 1일 이 카페에 글을 올려 “아들을 일반 병실로 옮겼다”며 “왼쪽 손과 팔을 움직이고 손가락으로 긍정과 부정의 뜻을 표현하는 등 어느 정도 의사소통이 되는 것 같고 저희를 보고 미소도 지었다”고 전했다.

A군은 현재 좌뇌가 손상돼 오른쪽 눈·팔·다리는 전혀 반응이 없고 말하거나 먹지도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뇌 손상 문제로 인해 향후 수년간 재활 치료도 받아야 한다.

A군 아버지는 “골든타임을 놓쳐서 그런지 아주 더디게 차도를 보인다고 한다”며 “본인이 여기 와 있는 이유를 어리둥절해하며 상황을 매우 혼란스러워하는 것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주치의 선생님은 천천히 돌아올 수도,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하지만 아들이 병상에서 일어날 때까지 힘을 내겠다”며 “아들 일을 계기로 학교 폭력 근절을 위해 노력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영맘 카페에서 진행한 모금. 인터넷 카페 캡처

영맘 카페는 지난달 2일부터 이달 1일까지 1577명으로부터 3463만원을 모금해 A군 치료비로 쓸 수 있도록 전달했다.

모금에 참여한 시민들은 ‘일어나 밥 먹자’ ‘아들아 내일은 일어나렴’ ‘아들 새해 복 많이 받아’ 등의 문구를 계좌 이체 명세에 적어 응원을 전했다.

가해 학생 B군(17) 등 고교생 2명은 최근 중상해 및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8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중구 한 아파트 내 주민 커뮤니티 체육시설에서 A군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격투기 스파링을 하자며 A군에게 머리 보호대를 쓰게 한 뒤 2시간40분가량 번갈아 가며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스파링 가장한 또래 폭행 10대들, 법정서 “혐의 인정”
‘스파링’ 폭력 동급생 중태 고등학생들 중형 선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