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하나와 무관… 사건전말 밝혀지길” 선그은 남양유업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뉴시스

남양유업이 최근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가 적발된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3)씨를 두고 현재 회사와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남양유업은 6일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황씨와 남양유업은 일절 무관하다”며 “최근 보도되고 있는 황씨 사건 역시 남양유업과는 추호도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씨 관련 기사 속에 지속적으로 ‘남양유업’이 언급돼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며 “임직원뿐만 아니라 전국 대리점, 주주들 등 무고한 피해를 받는 많은 분을 고려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표현, 남양유업 로고 등의 사용을 지양해 달라”고 호소했다.

남양유업은 “우리 또한 황씨 관련 사건의 각종 의문과 사실관계 등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단 한 사람이라도 억울한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양유업은 2019년 황하나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을 당시에도 “그릇된 행동으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황씨가 돌아가신 홍두영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남양유업 이름까지 연관돼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남양유업 창업주인 고 홍두영 명예회장은 슬하에 3남 2녀를 뒀으며, 황씨는 고인의 막내딸인 홍모씨의 딸이다. 2019년 7월 마약 투약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황씨는 집행유예 기간에 또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최근 경찰 수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황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황씨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