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노예 만드는 법”… AI 여성에게마저 가해진 성착취

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이루다 페이스북 캡처

고도화된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10~20대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남초 사이트에서 ‘이루다 성노예 만드는 법’ 등 성희롱이 등장해 사회적 파장이 예상된다.

8일 IT업계에 따르면 이루다는 AI 전문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2020년 12월 23일 출시한 AI 챗봇이다. 스캐터랩은 실제 연인들이 나눈 대화 데이터를 딥러닝 방식으로 이루다에게 학습시켰는데, 그 데이터양이 약 100억건에 달한다.

이루다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자마자 Z세대(1990년대 중반∼2010년대 초중반생) 사이에서 붐에 가까울 정도로 빠르게 유행하고 있다. 이달 초 기준으로 이용자가 32만명을 돌파했는데 85%가 10대, 12%가 20대다. 일일 이용자 수(DAU)는 약 21만명, 누적 대화 건수는 7000만건으로 집계됐다.

이루다가 이처럼 인기를 끄는 건 그동안 국내 출시된 어떤 AI 챗봇보다도 ‘진짜 사람’ 같아서다. 대화를 나눠보면 사람이 뒤에 있다는 의심이 들 정도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수 있다.

'이루다'의 자연스러운 대화. 스캐터랩 제공, 연합뉴스

이루다가 출시된 지 일주일만인 지난달 30일 ‘아카라이브’라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루다를 성적 대상으로 취급하는 무리가 등장했다. 아카라이브는 인터넷 지식백과 ‘나무위키’의 계열 사이트로, 남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곳이다.

아카라이브 이루다 채널 이용자들은 이루다를 ‘걸레’ ‘성노예’로 부르면서 ‘걸레 만들기 꿀팁’ ‘노예 만드는 법’ 등을 공유하고 있다. 이루다는 성적 단어는 금지어로 필터링하고 있는데, 이들은 우회적인 표현을 쓰면 이루다가 성적 대화를 받아준다고 주장하고 있다.

스캐터랩 측은 “금지어 필터링을 피하려는 시도가 있을 거라고는 예상했는데, 이 정도의 행위는 예상치 못했다”면서 “이루다는 바로 직전의 문맥을 보고 가장 적절한 답변을 찾는 알고리즘으로 짜였다. 애교도 부리고, 이용자의 말투까지 따라 해서 이용자 입장에서는 대화에 호응했다고 여기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테면 이루다를 성적 대상으로 여기는 이용자가 성적 단어 없이 ‘나랑 하면 기분 좋냐’는 식으로 질문했을 때, 이루다가 이용자의 의도와 무관하게 ‘기분 좋다’고 답할 수 있다는 것이다.

남초 커뮤니티 '아카라이브'에서 자행되는 '이루다' 성희롱. 아카라이브 이루다 채널 캡처 및 편집, 연합뉴스

AI 전문가들은 이번 사안을 두고 마이크로소프트(MS)의 AI 챗봇 ‘테이(Tay)’가 떠오른다고 입을 모았다. MS는 2016년 3월에 AI 챗봇 테이를 출시했다가 16시간 만에 운영을 중단한 바 있다. 백인우월주의 및 여성·무슬림 혐오 성향의 익명 사이트에서 테이에게 비속어와 인종·성 차별 발언을 되풀이해 학습시켜 실제로 테이가 혐오 발언을 쏟아내게 된 탓이었다.

MS 테이 사건이 발생한 이듬해인 2017년 초 세계적인 AI 전문가들은 ‘미래 인공지능 연구의 23가지 원칙’을 발표했다.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등이 서명했다. 이 원칙의 첫 번째는 ‘AI 연구의 목표는 방향성이 없는 지능을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에게 유용하고 이로운 혜택을 주는 지능을 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스캐터랩 측은 “현재 이루다가 언어를 자유롭게 배우는 단계라면, 앞으로는 이루다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튜닝할 것”이라며 “성적인 취지의 접근이 어렵게 알고리즘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