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주 걸린 천막 치우다 40대 부부 감전사…4살 자녀 구조


갑작스러운 한파 속에서 강풍에 날아간 천막을 치우려던 부부가 감전사 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서초소방서는 7일 오전 2시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5층 다세대 주택 옥상에서 화재가 발생해 40대 부부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주택 옥상에 있던 천막이 강풍으로 인근 전신주에 걸리자 40대 부부가 이를 직접 치우는 과정에서 고압전류가 흘러 주택에 불이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는 약 1시간15분 만에 진압됐으나 40대 부부는 고압 전류에 감전돼 옥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화재가 2층까지 번졌지만 부부의 4세 자녀는 소방대에 무사히 구조됐고,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화재 여파로 인근 300여가구가 한때 정전됐다가 약 3시간 만에 복구됐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