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케미 나포’ 이란 혁명수비대, 지하 미사일 기지 공개

이란 혁명수비대가 공개한 지하 미사일 기지. 연합뉴스, 세파뉴스 캡처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를 나포한 혁명수비대가 걸프 해역(페르시아만) 해안의 새 지하 미사일 기지를 공개했다.

혁명수비대가 운영하는 세파뉴스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혁명수비대는 호세인 살라미 총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하 미사일 기지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살라미 총사령관은 “새 기지는 혁명수비대 해군의 미사일을 수용하는 기지 중 하나”라며 “미사일과 발사 시스템이 수 ㎞에 걸쳐 뻗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안 기지의 미사일은 사정거리가 수백㎞에 달하고 목표를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며 “적의 전자전 시스템도 무력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혁명수비대 해군은 가장 발전한 지대함·지대지·공대함·함대공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 군은 강력한 공세적 방어로 국가의 주요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세파뉴스 캡처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4일 걸프 해역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한국케미호를 나포했다. 이 배에는 한국인 5명 등 20명이 승선했으며, 이들은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에 억류된 선박 내에서 머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외교부는 선박과 선원의 조속한 억류 해제를 요구하는 한편, 이란과 교섭을 위한 대표단을 파견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