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세금, 조두순에 쓰지마라” 수급자 신청에 쏟아지는 분노

아동성범죄자 조두순. 연합뉴스

지난달 만기 출소한 아동성범죄자 조두순(68)이 월 120만원 상당의 기초생활보장급여를 받게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강한 반발이 나타나고 있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두순이에게 기초생활수급 지원금 주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연말연시에 날벼락 같은 뉴스를 접했다. 조두순이 동사무소에 가서 기초생활수급자 신청을 했고 이게 승인이 나면 매월 120만원 정도가 지급될 것이라는 뉴스였다”고 썼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그는 “저는 평범한 가정의 가장으로 그 누구보다 성실하게 살아왔다. 나라에 내는 국세는 어떠한 어려움이 있어도 모두 성실히 납부했다. 돈이 많고 여유가 있어서가 아니다. 대한민국이 제대로 국민을 보살필 수 있게 적은 돈이라도 국세, 지방세는 칼같이 납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오늘 이 글을 쓰는 이 시간 ‘내가 세금을 꼭 이렇게 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같은 국민인 게 창피할 정도로 파렴치하고 괴물 같은 인간에게 월 120만원씩 국세를 투입해야 한다고 하니 허무하고 세금 낸 게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조두순은 말도 안 되는 악행을 저질렀다. 그로 인해 한 가정이 치유될 수 없는 상처를 평생 안고 살아가야 하고, 피해자는 평생 정상적인 신체를 못 가진다”며 “그런데 이런 사람에게 매월 120만원을 준다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청원인은 또 “여태껏 교도소에서 밥 먹이고 옷 입히는 것도 아깝다고 생각했는데 이젠 기초생활수급자라니 어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발 저 행정이 집행되지 않게, 그래서 국민이 노하지 않게 부디 올바른 행정에 힘써 달라”고 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