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가족에게 큰 선물” 나경원 예능 출연 소감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TV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출연 소감을 남겼다. 그는 딸을 향한 격려에 감사를 표시했다. 선거홍보라는 일부 지적에는 “진솔하게 저와 제 가족이 사는 이야기를 전해드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지난 5일 방영된 ‘아내의 맛’에 대한 이야기를 늦게나마 좀 드리려 한다. 정말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셨다”라고 했다. 이어 “저희 (딸) 유나에게 해 주신 격려는, 유나는 물론 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큰 선물이자 응원”이라며 “정치와 이념, 진영을 초월해 가족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우리 국민의 따뜻한 마음을 저는 온전히 느낄 수 있었다. 국민과의 새로운 의미의 만남이자 대화였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제작진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그는 “방송 내용도 내용이지만, 촬영 과정도 참 기억에 남는다”며 “인기 진행자부터 보조 스태프까지 진지하게 열정적으로 임해주셨다. 또 편하게 대해주시기도 했다.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촬영 당시 친정아버지와 있었던 일을 회상했다. 그는 “날도 추운데 제작진이 고생할까봐, 저희 친정아버님이 보통 산책하시면서 두 번 정도를 쉬시는데 그날은 한 번만 쉬고 계속 걸으셨다. 그래서 그날 저녁에 감기 기운이 들었다고 하시더라. 아버지께 죄송하고 감사했다”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또 나 전 의원은 “곧 박영선 장관의 이야기도 나온다는데 박 장관은 어떤 이야기를 전해줄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날은 몹시 춥지만 국민 마음이라도 조금 따뜻해졌으면 좋겠다.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들이 계속 전해지지만 그래도 희망과 온기를 잃지 않으시길 기원한다”고 마무리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나 전 의원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아내의 맛’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선거를 위한 홍보용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박 장관 편은 오는 12일 방송 예정이다.

서울시장 선거에 일찌감치 출사표를 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은 “TV조선에서 특정 서울시장 후보, 여야 후보들을 이렇게 초대해서 일종의 선거홍보에 활용하는 것은 방송 공공성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도 “출마를 앞두고 예능에 출연하는 정치인들은 자신이 없는 건지, 세탁이 필요한 건지, 특혜를 누리겠다는 건지, 아니면 서울시장을 ‘아내의 맛’으로 하겠다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