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담그는 구독 1400만 중국 유튜버…전통음식 도발

유튜브 채널 '李子柒 Liziqi' 캡처

중국 전통문화를 소개하는 유튜버가 배추를 수확해 김치를 담그는 영상을 올렸다. 이 유튜버의 구독자는 1400만명에 이른다. 주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영상을 제작한다는 점에서 김치가 중국의 음식문화로 인식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국의 유명 유튜버 리즈치는 지난 9일 자신의 채널에 ‘라이프 시리즈 마지막 에피소드 : 무의 삶’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공개 하루 만인 10일 오후 1시 현재 약 17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상에 ‘좋아요’를 누른 사람도 12만명에 달한다.

리즈치는 영상 속에서 직접 배추를 수확한 뒤 소금에 절이고 고춧가루 양념에 버무려 김치를 만드는 모습을 담았다. 우리의 김장과 완전히 일치한다. 리즈치는 장독 안에 보관하고 있던 김치를 꺼내 김치찌개로 보이는 국물 요리를 완성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유튜브 채널 '李子柒 Liziqi' 캡처

리즈치의 영상을 본 한국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외국인을 상대로 중국 음식 등 전통문화를 소개해 온 리즈치의 김장하는 모습이 자칫 김치는 중국의 전통 음식문화라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리즈치가 영상에 남긴 ‘Chinese Cuisine(중국 요리법)’ ‘Chinese Food(중국 음식)’ 등의 해시태그가 분명한 왜곡 의도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실제로 각국 네티즌들은 영상 댓글에 “김치에 관한 영상 중 가장 아름답다” “이 음식을 만들어보고 싶다” “중국 문화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국 네티즌을 포함한 소수의 한국인만이 “영상 속 등장하는 음식은 김치이고, 한국의 전통 음식”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중국 유튜버가 영상에서 한국의 식문화를 중국의 전통문화처럼 연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에는 구독자 676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튜버 ‘전서소가’가 철판에 구운 고기를 상추에 얹고, 썰어놓은 마늘과 고추를 넣어 쌈을 싸 먹는 장면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리즈치와 마찬가지로 중국의 식문화와 전원생활을 소개해 왔다.

유튜브 채널 '李子柒 Liziqi' 캡처

이에 한국 네티즌들은 쓰촨성 출신 리즈치의 영상에 김치가 등장한 것에는 중국 당국의 직간접적 개입이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네티즌들은 지난해 11월 환구시보가 쓰촨성에서 유래한 절임 채소 ‘파오차이’가 김치의 국제 표준이 됐다고 전하며 ‘김치공정(김치와 동북공정의 합성어)’의 시작을 알렸던 만큼 해당 영상 기획에 중국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18년부터 중국 공산당이 리즈치를 ‘뛰어난 젊은 네티즌’ ‘중국 젊은이들의 롤모델’로 부르며 주목했다는 점도 의혹을 키우고 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