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데리고 다니는 택배기사, 학대 아닌가요?’ 결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던 택배 기사의 사연이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반려견과 함께하는 택배기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이 글은 서울에서 일하는 택배 기사 A씨가 직접 작성한 것으로, 지난달 택배 기사가 트럭 짐칸에 강아지를 방치한다는 글에 대해 해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누리꾼이 택배 기사가 강아지를 학대하고 있다고 제보하면서 “강아지가 짐칸에서 벌벌 떨고 있고 상태도 꼬질꼬질하다. 오지랖인 거 알지만 주변 위험이 많은 곳에 강아지를 혼자 두는 건 방치”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택배 기사 A씨는 해당 커뮤니티에 직접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A씨는 글을 통해 “우선 저와 저의 반려견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면서 트럭 짐칸에 있던 강아지는 올해 10살이 된 몰티즈 종이고, 이름은 ‘경태’라고 소개했다.

이어 A씨는 경태를 직접 치료하고 돌보게 된 사연을 설명했다. 그는 “지난 2013년 겨우 숨만 붙어있는 채 발견한 경태를 겨우 살렸다”면서 “뼛조각 때문에 수술도 몇 차례 진행했고, 심장사상충 말기 상태로 정말 지금 당장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그런 상태의 아이였다”고 썼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글을 통해 “경태는 제가 없는 공간에서는 24시간이든 48시간이든 아무것도 먹지도 바라는 것이 없이 짓고 울기만 한다”면서 “그러다 찾은 길이 경태를 데리고 다니는 방법이었고, 늘 탑차 조수석에 두다가 제가 안 보이면 불안해 짐칸에 두게 되었다”고 전했다.

자초지종을 설명한 A씨는 동물 학대라고 지적한 글 작성자에게 경태를 트럭 짐칸에 두고 다니는 것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 그는 “이런 저의 방법이 어떤 고객님께는 상당히 불편하셨나 보다. 물론 염려하시는 부분, 어떤 마음인지 충분히 이해한다. 걱정하는 부분을 조금만 지켜봐 주시면 개선해 고치겠다”고 약속하며 경태의 근황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태와 A씨의 사연이 각종 언론을 통해 화제가 되자 9일 A씨는 다시 한번 더 글을 올려 경태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지난주 작성한 저의 글 하나로 너무 많은 격려와 응원을 받고 그저 평범했던 저희가 이렇게도 많은 관심을 받으니 솔직히 조금은 당황스러운 부분도 없지 않았다”면서 “그냥 지나치기엔 도리가 아닌 듯하여 인사 글 남겨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경태와 저의 안위는 마음 놓으셔도 된다”며 “제가 경태를 짐칸에 두고 배송을 하면서 아이를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 30초에서 1분 내외였는데 이런 저희의 사연 때문인지 왔다 갔다 할 때 경태를 지켜주시는 분들이 종종 계셔서 어찌 보면 참 감사하면서도 죄송하기도 하다”고 전했다.

또 “사연이 알려진 후 각종 방송사에서 여러 연락을 받았다. 경태가 저와 분리 후 최대한 안정적으로 지낼 수 있도록 도와주신다 했는데 처음에는 저도 그렇게만 된다면 경태도 저도 조금 더 편하게 지낼 수 있지 않을까 많이 고민했다”면서도 “우리 경태는 노견에 속하고 언제 어떻게 떠날지도 모르는 경태의 시간 속 분리 불안을 고친다 해도 이제는 제가 경태보다 더 분리불안이 생겼다. 지금 이대로도 저희는 너무 행복하고 만족한다”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경태는 기사님이랑 있는 걸 가장 행복해할 거예요” “글 읽는 내내 가슴에서 벅차오르고 따뜻해지는 기분이었다” “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경태와 A씨를 응원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