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설 시늉이라도 해’ 지시에 불만…제설차 불까지 질러

화재로 그을린 제설차. 전남 무안소방서 제공. 연합

전남 무안군의 제설 현장에서 업무지시 부당성을 두고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작업자 사이에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무안군에 따르면 군에서 운용하는 제설차 8대 중 5대가 화물차주의 업무 중단으로 멈춰 섰다. 5대는 무안군이 이번 겨울 민간위탁 방식으로 보충한 것이다.

제설작업을 위탁받은 화물차주들은 연일 폭설이 이어지는 와중에 부당한 업무지시까지 받았다고 주장하며 작업을 중단한 상황이다.

앞서 화물차주 5명 중 1명은 전일 제설제가 바닥을 드러냈는데도 사이렌이라도 울리면서 돌아다니라는 지시를 받았다면서 자신의 장비에 불을 지르기도 했다.

제설차.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뉴시스

그는 업무로 숨돌릴 틈이 없는 와중에 ‘제설 시늉이라도 해라’는 업무지시를 내려 화풀이로 이런 행동을 했다고 호소했다. 나머지 4명의 화물차주도 동조해 업무를 중단했다.

무안군은 해당 업무지시는 빈 차로 돌아다니라는 뜻이 아니라 차량 전면부 삽날로 도로에 쌓인 눈을 밀어내라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오해가 있었다면 풀고 잘못된 지시가 있었다면 바로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무안군은 10일 오후 화물차주들과 면담해 업무 복귀를 설득할 계획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