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서 소용없다” 이탈리아 103세 백신 접종자에 악플 테러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백신의 최고령 접종자인 바실리오 폼페이. 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최고령 접종자에게 ‘악플’이 쏟아져 논란이다.

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은 9일(현지시간) SNS와 인터넷 사이트 등에 이탈리아 최고령 백신 접종자 바실리오 폼페이(103)를 모욕하는 게시물과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누리꾼들은 그를 향해 “너무 늙어 백신이 소용없다. 차라리 다른 사람에게 백신 접종 기회를 줬어야 한다” “늙어서 백신을 맞으면 무슨 소용이냐” 등의 악성 댓글을 달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레푸블리카는 이들 가운데 일부는 코로나19의 위험성을 과소평가하고 백신 효능을 부인하는 의견을 펼친 이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악플에도 폼페이씨는 전혀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살아오면서 수많은 백신을 경험했고 코로나19 백신도 그 가운데 하나다. 다른 백신과 다를 게 없다”며 “누군가 그런 식으로 글을 쓰고 코멘트한다고 해도 나는 아무런 할 말이 없다”고 했다.

폼페이씨는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이탈리아로 살아 돌아온 몇 안 되는 수용자다. 그는 독일 나치에 의해 폴란드 강제수용소로 끌려가 2년간 고초를 겪었다.

이탈리아는 다른 유럽연합(EU) 회원국과 마찬가지로 지난달 27일부터 의료·보건 종사자를 중심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약 49만명이 접종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8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1만7533명, 사망자는 620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223만7890명이고, 누적 사망자는 7만7911명이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