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위해 심장마비 사망 직전까지…핸들 잡은 버스기사

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버스 기사가 갑작스러운 심장마비에도 승객과 주변 차량의 안전을 위해 끝까지 운전대를 붙잡은 채 눈을 감은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인민망은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심장마비로 죽어가는 순간에도 필사적으로 버스를 세워 승객들의 목숨을 구한 운전기사의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7시쯤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통학버스 운전을 하던 운전기사 쉬 지창(50) 씨는 다른 날과 다름없이 아이들을 데리러 버스를 운전하다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고통을 호소했다.

쉬씨는 밀려오는 통증을 간신히 참아가며 버스를 갓길에 세웠다. 아침 출근 시간,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어린이 승객들과 출근길 다른 차량의 안전을 위해서였다.

웨이보 캡처

쉬씨는 간신히 차를 세우자마자 의식을 잃고 운전석에 쓰러졌다. 버스가 움직이지 않자 이상함을 느낀 시민이 버스 안에 들어와 쉬씨의 상태를 살폈지만, 이미 심장이 멈춘 후였다.

이후 시민의 신고로 구급대원들이 출동해 급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그러나 쉬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해당 장면은 버스 내에 설치된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으며, 중국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쉬씨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너무 안타깝다” “정말 감동적인 순간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