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침입한 만취 20대남, 택시 훔쳐 도주하다 전복사고

20대 남성이 술에 취해 새벽 시간대 유치원에 무단으로 침입한 후 택시를 훔쳐 타고 도주하다 전복사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전복된 택시.

술에 취해 새벽 시간대 유치원에 무단으로 침입해 경찰에 체포된 20대 남성이 이송 과정에서 택시를 훔쳐 타고 도주하다가 전복사고까지 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주거침입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씨(29)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44분쯤 음주 상태로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유치원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유치원에서 울린 비상벨을 감지하고 출동한 보안업체 직원에게 붙잡혀 경찰에 인계됐으나 순찰차 탑승 과정에서 도주했다.


이후 인근 택시회사에 정차 중이던 시동이 걸린 택시를 몰고 달아났으나 1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도로와 인도 사이 경계석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냈다.

당시 도주하는 A씨의 택시를 제지하다가 경찰관 1명이 찰과상을 입었다.

전복 사고로 A씨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최초 유치원 무단침입으로 붙잡혔을 당시 경찰에 “왜 유치원에 들어갔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택시를 몰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보고 채혈을 통해 정확한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조사를 거쳐 A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